세리에A 김민재 이적 급물살

Share
세리에A  김민재 이적 급물살


한국 국가대표 간판 수비수 김민재 영입으로도 수비에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는 나폴리 팬들의 의심 샀지만, 빠른 스피드와 정교한 수비 실력으로 우승까지 이뤄내며 명실상부 우승의 ‘주역’으로 우뚝 서게 되었습니다. 김민재를 포함한 나폴리 플레이어, 스태프 및 팬들은 시즌 마지막 날인 6월 4일, 또 한 번의 성대한 파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나폴리가 세리에A를 우승한 건 1989-1990 시즌 이후 무려 33년 만이자 1986-1987 시즌을 포함해 통산 세 번째입니다. 이후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엔 2~3부 리그로 하락 하기도 했던 나폴리는 2007-2008 리그부터 세리에A를 지속하며 리그 상위권 팀으로 자리 잡았지만, 우승에는 닿지 못하다가 마침내 세 번째 우승을 거머지게 되었습니다.

김민재

승부가 갈리지 않아도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던 나폴리는 전반 13분에 먼저 실점하고 끌려갔으나 후반 7분에 빅터 오시멘이 승부를 원래대로 만들었습니다. 이번 시즌 22골로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는 나이지리아 출신 공격수 오시멘은 상대 골키퍼가 막아낸 공이 흘러나오자 오른발로 득점에 성공하였습니다. 김민재도 선발로 뛰며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며 팀의 무승부에 기여 하였습니다. 김민재는 이번 시즌 팀의 리그 33경기 가운데 32경기에 선발 출전하여 수비의 핵심 역할을 다했습니다. 축구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김민재에게 평점 6.79점을 부여하였습니다.

그런 무대에서 김민재는 나폴리를 리그 정상으로 이끌었으며,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엄청난 기량을 발휘하여 팀을 16강에 오르게 하는 데 한몫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김민재는 이태리뿐만 아니라 유럽 전체에서 최고의 센터백으로 인정받으며 최고의 리그 적응력에 대한 의문을 완벽하게 잠재웠습니다. 나폴리는 지난 여름에 중요 수비수인 칼리두 쿨리발리를 첼시에 이적시키면서 4000만 유로의 이적료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금액의 절반도 안 되는 1800만 유로를 들여 페네르바체에서 김민재를 데려왔습니다. 그 결과는 확실하게 나타났고,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은 김민재를 통하여 더욱 공격적이고 다양한 수비 전략을 보여주었습니다. 이탈리아 유명 언론들은 김민재를 “야수 같은 본능을 지닌 수비수”라며 찬사를 보냈습니다.

그는 과거보다 더 넓은 영역을 수비하지만, 더 세심해진 판단과 선택으로 위치를 선정하고 상대의 공격 플레이를 조기에 차단합니다. 공을 스틸한 후에는 전방으로의 높은 성공률의 패스를 통해 팀의 득점을 이끌어내는 빌드업 역할도 하고있습니다. 그의 키 패스와 드리블 역량은 매 시즌 점점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더 놀라운 사실입니다. 한국 축구 역사상 최고의 수비수로 꼽히는 홍명보 감독은 “김민재는 아시아 수비수들의 한계를 훨씬 뛰어 넘고 있다. 역대 최고라는 수식어는 이제 김민재의 것이다”라고 칭찬하였습니다. 김민재는 그의 큰 체격 조건, 빠른 발, 과감한 판단, 확실한 볼 처리로 신뢰를 얻었으며 그의 수비 두뇌와 어떤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는 정신력과 자신감은 최상위 수준이라고 인정받고 있습니다.

김민재,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핵심 수비수이자 나폴리 소속 선수(27세)가 최근 발표한 “소속팀에만 집중하고 싶다”는 발언이 국가대표 은퇴를 암시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였습니다. 김민재는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먼저 제 발언으로 인해 놀라셨을 동료 선수들과 팬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힘들다는 의미가 잘못 전달된 것 같아 이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오해를 풀기위해 나섰습니다. 그는“저는 대표 선수를 하면서 한 번도 최선을 다하지 않거나 국가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을 때, A매치 경기에 선발로 플레이할 때, 단 한 번도 당연시 여기지 않았고, 아프다는 이유로, 비행 시간이 길다는 이유로, 경기가 많아 건강이 힘들다는 이유로 최선을 다하지 않은 경기가 없다. 모든 걸 쏟았고 죽어라 뛰었다”라고 언급하였습니다.

You may also like...